뉴스

롤랑가로스 여자단식 4강 라인업 이변

김홍주 기자
2019-06-07
카카오톡 공유하기
2019 프랑스오픈 여자단식 챔피언을 가리는 4강 라인업이 결정되었다. 상위 시드자들이 모두 4강에 오른 남자단식에 비해 여자단식 4강전은 흥미를 끌만한 요소가 보이지 않는다. 최고 랭킹자가 세계 8위의 애슐리 바티(호주)이며 나머지 두 명은 시드조차 없다.
 
41
실제로 4강에 오른 바티 외에 요한나 콘타(영국, 26위) 마르케타 본드로우소바(체코, 38위) 아만다 아니시모바(미국, 51위) 모두 그랜드슬램 결승에조차 한 번도 오른 적이 없는 선수들이다. 4강 라인업에 그랜드슬램 결승 무경험자들로 채워지기는 41년 만의 처음이다.
 
2
또한 10대 선수가 두 명(본드로우소바, 아니시모바)이나 4강에 오른 것도 2001년 이후 처음이다. 당시에 벨기에가 낳은 세계적 스타인 저스텐 에넹과 킴 클리스터스가 19, 18살의 나이로 4강에 올랐다.
 
4
애슐리 바티는 4강전의 승패와 상관 없이 다음주 발표되는 세계랭킹에서 생애 처음으로 4위에 오르게 된다. 결승에 오르면 3위, 우승하면 2위까지도 넘볼 수 있는데 이는 호주 여자 테니스에서 1976년 이본 굴라공이 세계 2위에 오른 이후 처음있는 경사이다. 나머지 세 선수들도 이번 대회의 선전으로 다음주 세계랭킹이 대폭 상승될 예정이다.
 
21.8
4강 진출자의 평균 나이는 21세 8개월. 2011년 윔블던 이후 가장 젊은 선수들로 채워졌다.
 
1
왼손잡이 선수로는 유일하게 본드로우소바가 살아남았다. 최근에 왼손잡이가 프랑스오픈 결승에 오른 것은 2015년의 루시 사파로바이다.
 
26
생애 처음으로 그랜드슬램 4강에 오른 본드로우소바는 현재 가장 뜨거운 소녀이다. 본드로우소바는 올 호주오픈 이후부터 오늘까지로 기간을 좁혀본다면 투어 무대 성적이 26승 5패로 가장 많은 승리를 거둔 선수이다.
 
29
아니시모바는 4강에 오르기까지 5경기를 하는 동안 단 29게임만 잃었다. 이는 4명의 선수 중 최소 실점 게임수이다. 아니시모바는 무실세트 승리(10-0) 행진 중이다.
 
200
본드로우소바의 특별한 취미는 신발 수집. 그는 나이키 신발만 200켤레를 소지하고 있다.
 
랠리 승률
0~4구(본드로우소바 58.8%) 5~8구(아니시모바 62.5%) 9구 이상(콘타 60.9%)
 
34.jpg
[테니스코리아 김홍주 기자]

(사)미디어윌스포츠 / 서울특별시 용산구 이촌로 1(한강로3가, GS한강에클라트) 201호

대표이사:주원석 / 사업자등록:220-82-06977

통신판매신고:2016-서울서초-0967호/개인정보관리책임자:김홍주

팩스:02-755-5079 / 구독문의:070-7123-145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