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는 나달. 사진= GettyImagesKorea

나달, 4시간 넘는 혈투 끝에 메드베데프 꺾고 US오픈 정상... 통산 GS 19번째 우승

박준용 기자
2019-09-09
카카오톡 공유하기
라파엘 나달(스페인, 2위)이 명승부 끝에 시즌 마지막 그랜드슬램 US오픈 우승을 차지하며 대미를 장식했다. 
 
9월 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빌리 진 킹 국립테니스센터에서 열린 대회 남자단식 결승에서 2번시드 나달이 5번시드 다닐 메드베데프(러시아, 5위)를 4시간 49분의 대혈투 끝에 7-5 6-3 5-7 4-6 6-4로 물리쳤다.
 
우승 상금 385만달러(약 46억원)을 챙긴 나달이 US오픈 타이틀을 획득한 것은 2년 만이다. 통산 4번째 US오픈 우승을 차지한 나달은 대회 최다 우승 부문 2위에 올라있는 존 매켄로(미국)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지난 5월 프랑스오픈에서도 우승했던 나달이 한 시즌 두 차례 이상 그랜드슬램에서 우승한 것은 2017년 이후 2년 만이며 통산 5번째다. 이로써 올해 4대 그랜드슬램은 나달과 노박 조코비치(세르비아, 1위, 호주오픈, 윔블던)가 양분했다.
 
또 33살 나달은 1970년 켄 로즈웰(호주)이 35살로 US오픈에서 우승한 이후 두 번째 최고령 대회 챔피언이 됐고 통산 19번째 그랜드슬램 정상에 오르며 남자 최다 우승 기록을 보유한 로저 페더러(스위스)의 20개에 한 개 차로 따라붙었다.
 
우승을 확정지은 후 코트에 드러누워 기뻐하는 나달. 사진= GettyImagesKorea
 
반면, 2010년 노박 조코비치(세르비아, 1위) 이후 최연소로 US오픈 결승에 진출한 23살 메드베데프는 1990년대생 첫 그랜드슬램 우승과 2005년 마라트 사핀이 호주오픈에서 우승한 이후 약 14년 만에 러시아 남자 선수 그랜드슬램 우승에 도전했지만 나달에게 가로막혀 모든 것이 좌절됐다. 대신 대회가 끝나고 발표되는 세계랭킹에서 대회 전보다 한 단계 뛰어오른 4위에 오르며 자신의 최고 세계랭킹을 기록하게 된다.
 
이날 경기에서 나달은 서브 에이스와 더블폴트를 각각 5개씩 기록했고 위닝샷 개수에서 62대75로 뒤졌지만 실수는 메드베데프보다 11개 적은 46개를 범했다. 브레이크 기회는 21차례 잡아 6차례 살렸고 자신의 서비스 게임은 5차례 내줬다.
 
메드베데프로서는 자신의 주무기인 강력한 서브와 포핸드가 터지지 않아 첫 두 세트를 내준 것이 아쉬웠다. 하지만 이번 대회에서 비매너로 비난을 받은 메드베데프는 포기하지 않은 강한 정신력으로 나달과 끝까지 대등한 경기를 펼친 점은 충분히 박수 받을 만 했다.
 
첫 세트 승부는 듀스 게임에서 갈렸다.
 
게임 스코어 5-5에서 나달이 자신의 서비스 게임을 지켜 한발 앞서 나갔고 이어진 게임 15-30에서 포핸드 크로스 위닝샷으로 세트 포인트를 잡은 나달은 30-40에서 메드베데프의 백핸드 스매시가 네트에 걸리며 첫 세트를 챙겼다. 
 
두 번째 세트에서는 나달에게 먼저 기회가 찾아왔다. 2-1로 앞선 상황에서 나달은 메드베데프의 스트로크 실수 등으로 트리플 브레이크를 잡았지만 메드베데프의 강력한 서브에 고전하며 달아날 기회를 놓쳤다.
 
3-2에서 나달은 다시 기회를 맞이했다. 15-30에서 긴 랠리 대결 끝에 득점에 성공한 나달은 메드베데프의 포핸드가 네트에 걸려 브레이크에 성공하며 4-2로 리드를 잡았다.
 
이후 메드베데프의 드롭샷을 드롭샷으로 응수하는 재치 있는 플레이 등으로 자신의 서비스 게임을 지킨 나달은 5-3에서 강력한 포핸드 위닝샷과 메드베데프의 포핸드 실수 등에 힘입어 두 번째 세트를 가져왔다.
 
세 번째 세트에서 메드베데프의 강력한 서브와 포핸드가 살아나며 경기는 접전으로 흘러갔다. 4-4에서 두 차례의 브레이크 위기를 극복한 메드베데프는 5-5 듀스 게임에서 연속 두 게임을 따 세트 스코어 1-2로 따라붙었다. 그리고 네 번째 세트 5-4에서 메드베데프가 포핸드 패싱샷과 서비스 리턴으로 연속 득점하며 세트올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
 
경기가 끝나고 서로를 격려하고 있는 나달(왼쪽)과 메드베데프. 사진= GettyImagesKorea
 
마지막 세트 초반 경기 시작한 지 네 시간이 됐지만 두 선수는 우승을 향한 강한 집념을 불태우며 지친 기색 없이 혈투를 이어갔다.
 
게임 스코어 2-2에서 백핸드 어프로치 위닝샷 등으로 두 번째 듀스 만에 브레이크에 성공하며 리드를 잡은 나달은 이어진 자신의 서비스 게임에서 연속 서비스 포인트로 격차를 4-2로 벌렸다.
 
나달은 5-3에서 두 차례의 챔피언십 포인트 기회를 놓쳤지만 10번째 게임인 자신의 서비스 게임을 한 차례 듀스 만에 지키며 5시간 가까운 긴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글= 박준용 기자(loveis5517@tennis.co.kr),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tennis@tennis.co.kr]
 
 

(사)미디어윌스포츠 / 서울특별시 용산구 이촌로 1(한강로3가, GS한강에클라트) 201호

대표이사:주원석 / 사업자등록:220-82-06977

통신판매신고:2016-서울서초-0967호/개인정보관리책임자:김홍주

팩스:02-755-5079 / 구독문의:070-7123-145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