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부산오픈 챌린저 예선 결승에서 승리하며 본선에 오른 정윤성. 사진= (부산)김도원

짜릿한 역전승 정윤성, 부산오픈 챌린저 본선 진출

부산= 박준용 기자
2018-05-14
카카오톡 공유하기
[테니스코리아= (부산)박준용 기자]정윤성(건국대, CJ제일제당 후원, 464위)이 부산오픈 챌린저(총상금 15만달러+H) 본선에 진출했다.
 
5월 14일 부산 스포원 테니스장에서 열린 대회 예선 결승에서 정윤성이 루크 사빌(호주, 461위)을 2시간 40분 만에 6-7(6) 7-6(2) 6-0으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정윤성은 6번째 도전 만에 처음으로 대회 본선 무대를 밟았다. 2013년에 처음 부산오픈에 출전한 정윤성은 매년 대회에 나섰지만 예선을 통과한 적이 없었다.
 
이 대회에서 한국 선수가 예선을 통과해 본선에 진출한 것은 2015년 김영석(현대해상) 이후 3년 만이다.
 
올해 24세 사빌은 현재 세계랭킹이 400위권으로 프로에서 빛을 보지 못하고 있지만 주니어 시절 그랜드슬램 주니어(11년 윔블던, 12년 호주오픈)에서 두 차례 우승 등을 차지한 세계 주니어 1위 출신이다.
 
첫 게임 시작하자마자 자신의 서비스 게임을 내주며 불안하게 출발한 정윤성은 저조한 첫 서브 성공률로 어렵게 경기를 풀어갔다.
 
게임 스코어 3-4에서 정윤성은 사빌의 서비스 게임을 브레이크해 4-4 동점을 만들었고 이후 두 선수는 타이브레이크까지 가는 접전을 펼쳤지만 6-6에서 정윤성이 연속 2점을 허용해 첫 세트를 내줬다. 
 
두 번째 세트에서 정윤성은 2-5로 크게 뒤지며 패색이 짙었지만 끈질긴 플레이와 사빌의 잦은 스트로크 실수 등에 힘입어 타이브레이크 끝에 간신히 균형을 맞췄다.
 
기세를 탄 정윤성은 마지막 세트에서 강력한 스트로크로 사빌을 거세게 몰아붙여 단 한 게임도 내주지 않고 승리를 확정지었다.
 
정윤성은 본선 1회전에서 메튜 에브덴(호주, 85위)과 맞붙는다. 에브덴은 올해 호주오픈 1회전에서 존 이스너(미국, 당시 세계 16위)를 꺾어 이변을 연출한 선수다.
 
2006년 프로에 데뷔한 올해 30세 에브덴은 투어에서 우승한 적은 없고 챌린저에서 8차례, 퓨처스에서 6차례 각각 정상에 올랐다. 최고 세계랭킹은 2012년 10월에 수립한 61위다.
 
부산오픈에 출전하는 것은 이번이 네 번째로 최고 성적은 13, 17년에 기록한 8강이다. 
 
글= (부산)박준용 기자(loveis5517@tennis.co.kr), 사진= 김도원
 
[기사제보 tennis@tennis.co.kr]

(사)미디어윌스포츠 / 서울특별시 용산구 이촌로 1(한강로3가, GS한강에클라트) 201호

대표이사:주원석 / 사업자등록:220-82-06977

통신판매신고:2016-서울서초-0967호/개인정보관리책임자:김홍주

팩스:02-755-5079 / 구독문의:070-7123-145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