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화이팅을 외치고 있는 정희성 대표팀 감독. 사진= (김천)박준용 기자

[데이비스컵]정희성 감독, "박빙 승부 예상.. 반드시 1그룹 잔류 할 것"

김천=신민승 인턴 기자
2018-09-14
카카오톡 공유하기
[테니스코리아= (김천)신민승 인턴기자]9월 14일 경북 김천에서 열린 데이비스컵 아시아/오세아니아 1그룹 예선 2회전 플레이오프에서 한국이 뉴질랜드를 상대로 종합성적 1승 1패를 기록했다.
 
제1단식에서 홍성찬(명지대, 641위)이 루빈 스타담(뉴질랜드, 581위)에게 6-7(10) 2-6으로 졌고, 제2단식에서 이덕희가 마이클 비너스를 7-5 6-7(7) 6-2로 이겼다.
 
정희성 대표팀 감독은 “위기도 많았고 기회도 많았는데 (이덕희가)3세트까지 경기를 잘 풀어나갔다"면서 "상대의 서브가 좋았고 이덕희도 자신의 서비스 게임을 잘 지켰다. 마지막 세트에서 이덕희가 먼저 브레이크한 것이 결정적이었다"고 전했다. 
 
5세트에서 3세트로 변경된 경기방식에 대해서는 “경기를 많이 해본 선수들이라 그렇게 큰 영향은 없는 것 같다. 우리가 크게 불리하지도 유리하지도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덕희에게 작전지시를 하고 있는 정희성 대표팀 감독. 사진= (김천)박준용 기자
 
대회 둘째 날인 15일에는 복식 한 경기와 단식 두 경기가 열린다.
 
복식에서는 임용규(당진시청, 877위)-이재문(국군체육부대, 975위)조와 마커스 다니엘(뉴질랜드, 세계복식 44위)-아르템 시타크(뉴질랜드, 세계복식 32위)조가 맞붙는다. 이어 제3단식에서 이덕희가 루빈 스타담(뉴질랜드, 518위)을 상대하고 제4단식에서는 홍성찬(명지대, 641위)과 마이클 비너스가 격돌한다.
 
한국은 세 경기 중 두 경기를 이겨야 1그룹에 잔류할 수 있다.
 
대표팀 맏형이자 복식 출전 예정인 임용규는 "(복식)랭킹으로는 우리가 밀리지만 충분히 해볼 만하다. 준비 잘해서 좋은 결과 얻도록 하겠다"면서 "내가 맏형이지만 다른 선수들도 잘해서 대표팀에 들어왔다. 서로 응원하고 믿으며 열심히 하고 있다"고 전했다.
 
정희성 감독은 "내일 박빙의 승부가 될 것이라고 예상한다. 1그룹 잔류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만반의 준비를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글= (김천)신민승 인턴기자(vamosverda@tennis.co.kr), 사진= (김천)박준용 기자
 
[기사제보 tennis@tennis.co.kr]

 

(사)미디어윌스포츠 / 서울특별시 용산구 이촌로 1(한강로3가, GS한강에클라트) 201호

대표이사:주원석 / 사업자등록:220-82-06977

통신판매신고:2016-서울서초-0967호/개인정보관리책임자:김홍주

팩스:02-755-5079 / 구독문의:070-7123-145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