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차이나오픈 투어단에 참가한 (왼쪽부터)황승경, 이미정, 김성환, 김지세. 사진= (베이징)박준용 기자

중국으로 떠나는 테니스 여행, '차이나오픈 투어단' Day3

베이징= 박준용 기자
2018-10-05
카카오톡 공유하기
[테니스코리아= 박준용 기자] 테니스코리아와 하나투어(수원광교점, 대표 이강혁)가 공동 주관하는 시즌 첫 테니스 투어 '차이나오픈 투어(3박 4일)’ 셋째 날인 10월 5일 역시 테니스로 즐거움이 가득한 하루였다.
 
화창한 날씨 속에 투어단은 오전에 국립테니스센터에서 약 두 시간 친선 테니스를 즐겼다. 아침에 숙소에서 나올 때만하더라도 날씨가 다소 쌀쌀했지만 점점 기온이 올라가면서 테니스 하기에는 더할 나위 없이 좋아졌다. 전날과 마찬가지로 서로 파트너를 바꿔가며 경기를 했고 한때 동호인 랭킹에서 상위권을 차지한 이강혁 대표가 초보자들을 위해 원 포인트 레슨을 해 주기도 했다.
 
장아영 선수(가운데)가 어머니에게 테니스를 알려주고 있다
 
친선 경기가 끝나고 경품 추첨이 진행됐다. 이강혁 대표는 가장 먼저 투어단 신청을 한 참가자 부부에게 라텍스 베개 2개를 증정했다. 이외에 이 대표가 직접 준비한 목 베개, 테니스 의류, 가방, 양말 등과 함께 스포츠트라이브가 협찬한 시그넘 프로의 Pro X-Perience 스트링이 투어단 전원에게 주어졌다.
 
IMG_3123.JPG
최규연-서정아 부부와 문창호-오재순 부부가 성대결을 가졌다. 승자는?
 
남편들의 승리!
 
경품 추첨을 통해 테니스 의류 등을 받은 참가자들
 
테니스 의류와 모자를 받은 윤덕일 부부
 
마지막으로 한 개 남은 경품의 주인공은 가위바위보로 결정됐다
 
스포츠트라이브가 참가자들을 위해 스트링을 협찬했다
 
점심 식사를 마친 후 투어단은 차이나오픈 관람을 위해 올림픽 그린 테니스센터로 향했다. 버스로 이동하면서 투어단은 전날 세계적인 선수들의 플레이를 본 소감을 나누고 이날 경기를 날카롭게 분석하며 이야기꽃을 피웠다.
 
투어단은 눈앞에서 펼쳐지는 세계 최고의 선수들의 테니스 향연뿐만 아니라 최신 시설을 갖춘 경기장을 보면서 부러움을 나타냈다. 또 정현(한국체대) 외에 세계무대에서 활약하는 우리나라 선수가 더 많이 등장하길 바라며 베이징에서의 마지막 밤을 보냈다.
 
차이나오픈 센터코트인 다이아몬드 코트에서 기념촬영 한 컷!
 
대학 테니스 동아리에서 만나 결혼까지 골인한 류지훈-김수지 부부
 
가장 먼저 차이나오픈 투어를 신청한 문창호-오재순 부부가 라텍스 베개를 받았다
 
가장 먼저 차이나오픈 투어를 신청한 문창호-오재순 부부. 문창호 씨는 “3년 전 상하이마스터스 투어에 참가했었는데 그 때의 기억이 너무 좋아 이번에 테니스를 함께 즐기는 아내와 여행도 할 겸 왔다. 테니스도 하고 선수들 경기도 볼 수 있어 너무 좋다”고 밝혔다. 오재순 씨는 “회사에 휴가를 내고 참가했다. 바쁜 직장 생활 때문에 테니스를 별로 못했는데 하루 종일 테니스와 함께 할 수 있어서 너무 좋다”고 웃었다.
 
태안화력발전소 테니스 동호회에서 5쌍의 부부가 참가했다(뒷줄 가장 왼쪽이 김계수 회장).
아내 한 명은 투어단에 참가하기 전 다친 다리 때문에 호텔에서 휴식을 취해 이 자리에 함께하지 못했다 
 
이번 투어에 태안화력발전소 테니스 동호회에서 5쌍의 부부가 참가했다. 김계수 회장은 “우리는 오랫동안 만나고 어울리고 테니스를 하며 관계를 맺어 왔다. 전국 각지에서 온 분들과 함께 테니스를 하고 세계적인 선수들을 직접 볼 수 있어서 너무 좋다. 하나투어와 테니스코리아 덕분에 너무나 재미나게 놀고 간다”고 전했다.
 
글, 사진= (베이징)박준용 기자
 
[기사제보 tennis@tennis.co.kr]
 

(사)미디어윌스포츠 / 서울특별시 용산구 이촌로 1(한강로3가, GS한강에클라트) 201호

대표이사:주원석 / 사업자등록:220-82-06977

통신판매신고:2016-서울서초-0967호/개인정보관리책임자:김홍주

팩스:02-755-5079 / 구독문의:070-7123-145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