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8강에 진출한 대표팀(왼쪽부터 김종명감독, 장지오, 김유진, 명세인)

주니어 여자 대표팀, 태국 제치고 조 1위로 8강 진출

김진건 기자
2019-04-11
카카오톡 공유하기
한국 대표팀이 난적 태국 제치고 조 1위로 본선 토너먼트에 진출했다.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프르에서 열리는 ITF 월드 주니어 테니스대회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예선 3일째인 10일 오전(현지시간) 김종명 감독(중앙여중)이 이끄는 김유진(중앙여중), 명세인(정자중), 장지오(경민여중)로 구성된 여자대표팀은 태국을 종합성적 2대1로 이기고 조 1위에 올랐다.
 
첫 단식에 나선 명세인이 태국의 비치트라폰 비묵타난다를 7-6(10) 6-0으로 이기며 기선을 제압했다. 하지만 김유진이 사락팁 온무앙에게 4-6 0-6으로 패하면서 승부는 원점으로 돌아갔다.
 
김종명 대표팀 감독은 복식경기에 김유진과 명세인을 내보내며 “물러설수 없다. 과감하게 공격하자”고 주문을 했고 작전이 통했다.
 
1세트 5-7로 넘겨줬지만 주눅들지 않고 과감하게 공격을 시도해 6-4로 이기며 균형을 맞췄다.마지막 매치타이브레이크까지 가는 숨막히는 접전 끝에 10-7로 마무리하며 게임스코어 2-1로 8강 토너먼트 진출에 성공했다.
 
대표팀은 첫날 카자흐스탄을 3-0으로 이겼지만 둘째날 대만에게 1-2로 패하면서 오늘 벌어진 태국과의 경기결과가 대표팀의 운명을 좌우하는 중요한 일전이었다.
 
오늘 대표팀은 태국을 2-1로 이기면서 대만, 태국과 함께 동률 이뤘지만, 게임득실을 따져 조2위인 대만보다도 무려 14게임이나 많은 월등한 성적으로 조1위로 8강 토너먼트에 진출하는 쾌거를 이뤘다.
내일은 오전 9시 30분부터 D조 2위로 올라온 호주와 8강 토너먼트를 갖는다. 명세인과 김유진이 단식에 나설 예정이다.
 
자료제공=대한테니스협회
 
[기사제보 tennis@tennis.co.kr]
 
 

(사)미디어윌스포츠 / 서울특별시 용산구 이촌로 1(한강로3가, GS한강에클라트) 201호

대표이사:주원석 / 사업자등록:220-82-06977

통신판매신고:2016-서울서초-0967호/개인정보관리책임자:김홍주

팩스:02-755-5079 / 구독문의:070-7123-145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