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KEB하나은행 코리아오픈 4강에 진출한 무초바. 사진= 김진건 기자

윔블던 8강 진출자 무호바, 혼 꺾고 코리아오픈 4강

박준용 기자
2019-09-20
카카오톡 공유하기
올해 윔블던 8강에 오르며 돌풍을 일으킨 캐롤리나 무호바(체코, 45위)가 KEB하나은행 코리아오픈(총상금 25만달러) 4강에 진출했다.
 
9월 20일 서울올림픽공원 테니스장에서 열린 대회 8강에서 3번시드 무호바가 예선통과자 프리실라 혼(호주, 119위)을 1시간 22분 만에 6-3 6-3으로 물리쳤다.
 
무호바가 코리아오픈 4강에 오른 것은 두 번째 출전 만에 이번이 처음이다. 처음 출전한 지난 2017년에 예선을 거쳐 본선 1회전을 기록했다. 당시 무호바의 1회전 상대는 혼이었다.
 
또 올시즌 투어에서 4강에 오른 것은 프라하오픈 준우승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7월에 윔블던에서는 3번시드 캐롤리나 플리스코바(체코, 2위) 등을 꺾고 자신의 최고 그랜드슬램 성적을 세웠다.
 
이날 경기에서 무호바는 뛰어난 위기 관리 능력을 보여줬다. 무호바는 서브 에이스와 더블 폴트 모두 4개씩을 기록했고 첫 서브 성공률은 52%에 그쳤지만 8차례의 브레이크 기회를 모두 방어했다. 또 7차례 브레이크 기회 중 세 차례 살렸다.
 
팽팽한 접전이 펼쳐진 첫 세트 게임 스코어 3-2에서 한 차례 듀스 끝에 브레이크하며 잡은 리드를 잘 지켜 기선을 제압했다. 두 번째 세트 시작하자마자 혼의 서비스 게임을 챙기며 앞서 나간 무호바는 5-3에서 다시 혼의 서비스 게임을 러브 게임으로 가져와 경기를 마무리했다.
 
무호바는 8번시드 왕야판(중국, 58위)과 결승 진출을 다툰다. 두 선수의 맞대결은 이번이 처음이다. 왕야판은 파울라 바도사(스페인, 88위)를 6-1 6-3으로 제압했다. 왕야판은 로라 피고시(브라질)와 호흡을 맞춘 복식에서도 4강에 올라 있다.
 
무호바와 4강 맞대결을 펼치는 왕야판. 사진= 김진건 기자
 
대회 6일째인 9월 21일에는 낮 2시부터 센터코트에서 단복식 4강이 열릴 예정이다. 
 
글= 박준용 기자(loveis5517@2tennis.co.kr), 사진= 김진건 기자
 
[기사제보 tennis@tennis.co.kr]

(사)미디어윌스포츠 / 서울특별시 용산구 이촌로 1(한강로3가, GS한강에클라트) 201호

대표이사:주원석 / 사업자등록:220-82-06977

통신판매신고:2016-서울서초-0967호/개인정보관리책임자:김홍주

팩스:02-755-5079 / 구독문의:070-7123-145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