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학 진학 후 첫 단식 정상에 오른 이영석. 사진= (양구)김도원 프리랜서

이영석, 대학선수권 우승 차지하며 시즌 마무리

김진건 기자
2019-11-25
카카오톡 공유하기
한국교통대의 이영석이 시즌 마지막 대회인 제30회 한국대학테니스대회 단식 우승을 차지하며 시즌을 마무리했다.
 
11월 24일 강원도 양구군 양구스포츠파크 실내테니스장에서 열린 대회 남자단식 결승에서 이영석은 이정헌(울산대)을 맞아 7-5 6-4 승리를 거두며 대학 진학 후 첫 단식 정상에 오르는 기쁨을 누렸다.
 
첫 세트 이영석은 게임 스코어 5-5의 팽팽한 경기 흐름에도 적극적인 공격을 펼치며 7-5로 기선을 제압했다.
 
기세가 오른 이영석은 여세를 몰아 두 번째 세트도 6-4로 마무리 지으며 정상에 올랐다.
 
이영석은 "우승하리라 예상을 못 했다. 워낙 훌륭한 선배들이 많아 목표를 결승까지 잡았었는데 우승해 매우 기쁘다. 올 시즌을 끝으로 실업으로 가시는 감독님께 마지막 선물을 드릴 수 있어 행복하다. 팀 동료들과 함께 기쁨을 만끽하고 싶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명지대 동료끼리의 대결이었던 여자단식 결승에서는 심솔희가 6-1 6-4로 천수현을 물리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한편, 한국대학테니스연맹(회장 최종명)에서는 올 시즌을 끝으로 퇴임하는 신순호 명지대 감독과 실업으로 자리를 옮기는 권용식 한국교통대 감독을 위해  감사패와 행운의 열쇠 증정식을 하고 그동안 대학테니스의 발전과 헌신적인 봉사에 대해 감사함을 전했다.
 
KakaoTalk_20191125_085123144_04.jpg
여자단식 정상에 오른 심솔희. 사진= (양구)김도원 프리랜서
 
KakaoTalk_20191125_085123144_01.jpg
올 시즌을 끝으로 은퇴하는 명지대 심순호 감독. 사진= (양구)김도원 프리랜서
 
KakaoTalk_20191125_085123144_02.jpg
실업으로 자리를 옮기는 한국교통대 권용식 감독. 사진=  (양구)김도원 프리랜서
 
글= 김진건 기자(jinkun@mediawill.com), 사진= (양구)김도원 프리랜서
 
[기사제보 tennis@tennis.co.kr]

(사)미디어윌스포츠 / 서울특별시 용산구 이촌로 1(한강로3가, GS한강에클라트) 201호

대표이사:주원석 / 사업자등록:220-82-06977

통신판매신고:2016-서울서초-0967호/개인정보관리책임자:김홍주

팩스:02-755-5079 / 구독문의:070-7123-145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