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데이비스컵에서 가장 중요한 첫 단식에서 맞붙는 이덕희(왼쪽)와 포니니(사진제공/대한테니스협회)

[데배]남지성, 이덕희 단식 출격

김홍주 기자
2020-03-05
카카오톡 공유하기

한국과 이탈리아의 데이비스컵 대진표가 확정됐다. 12년 만의 데이비스컵 월드그룹 본선 진출을 노리는 한국은 첫날 단식 주자로 남지성과 이덕희가 출격한다. 5일(현지 시간) 이탈리아 칼리아리 도질리오 극장에서 열린 대진 추첨식에서 정희성 감독은 한국 팀원 중에 가장 랭킹이 높은 두 선수를 전면 배치했다.


한국은 첫날 두 단식에서 남지성(238위·세종시청)과 이덕희(251위·서울시청,현대차 후원)가 나서며, 이탈리아는 톱 랭커 파비오 포니니(11위)와 지안루카 마거(79위)가 출전한다. 이에 따라 1단식은 이덕희-포니니가 붙고, 2단식은 남지성-마거가 맞붙는다.


둘째 날 첫 경기인 복식은 남지성-송민규(983위·KDB산업은행)가 나선다. 남지성 송민규 조는 지난 1월 호주오픈 본선 2회전까지 진출했으며 복식 랭킹은 각각 103위와 113위다. 다만 이탈리아는 소네고-스테파노 트라발리아(86위)로 복식조를 짰다. 복식 랭킹 71위의 전문 선수 시모네 보렐리가 빠졌다.


마지막 3, 4단식은 남지성-포니니, 이덕희-마거가 첫날 파트너를 바꾸어서 맞붙는다.


물론 첫날 경기 결과에 따라 둘째 날 대진은 바뀔 수 있다. 이탈리아가 포니니-보렐리를 복식에 투입하는 승부수를 띄울 수 있다. 한국도 대진을 변경할 수 있다. 정윤성(333위·CJ 후원·의정부시청)이 3단식에 전격 출전하는 방안이다. 정희성 감독(부천시청)은 "상황에 따라 3단식에 정윤성이 나설 수 있다"고 말했다. 정윤성은 데이비스컵에 앞서 터키에서 열린 퓨처스 대회에서 클레이코트를 경험한 바 있다.


정 감독은 "마거가 랭킹이 낮고 첫 데이비스컵 출전이라 해볼 만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포니니는 워낙 강한 선수고 남지성이 잘해주면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있다"면서 일전을 준비했다. 코로다 바라주티 이탈리아 감독은 대진표에 대해 "마거가 랭킹이 낮지만 발전하고 있는 선수"라면서 왼손목이 좋지 않은 소네고와 관련해서는 "점점 좋아지고 있는데 경기 전까지 컨디션을 회복했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모든 경기를 이기면 좋겠지만 일단 3승을 하는 것이 목표"라고 덧붙였다.


한국과 이탈리아의 데이비스컵은 오는 6, 7일 칼리아리테니스클럽 레드 클레이코트에서 4단식 1복식으로 진행된다. 


한국이 예선에서 이탈리아를 물리치면 오는 11월 스페인 마드리드의 본선에 진출하는데 이는 이형택(은퇴)이 주축을 이룬 2008년이후 12년 만의 일이 된다. 


<김홍주 기자>


[기사제보 tennis@tennis.co.kr]
 
 

(사)미디어윌스포츠 / 서울특별시 용산구 이촌로 1(한강로3가, GS한강에클라트) 201호

대표이사:주원석 / 사업자등록:220-82-06977

통신판매신고:2016-서울서초-0967호/개인정보관리책임자:김홍주

팩스:02-755-5079 / 구독문의:070-7123-145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