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끊임없는 소통과 분위기 전환으로 우승한 (왼쪽부터)박도건, 김민성

9게임 승부의 최종 승자 김민성, 박도건

안진영 기자
2020-06-24
카카오톡 공유하기
24일, 김천 종합스포츠타운 실내 테니스코트에서 제41회 회장기전국남녀중고테니스대회 개인전 남자 고등부 복식 결승전 경기가 열렸다.
 
김민성, 박도건 조(최주연아카데미)는 김정유, 전제원 조(안동고)를 맞아 9-8(4)로 시소게임 끝에 최종 승자가 되었다.
 
김민성, 박도건 조는 김정안, 이재명 조(안동고)를 9-7로, 김정유, 전제원 조는 윤현덕, 이창훈 조(양구고)를 9-8(5) 로 각각 꺾고 결승전에 진출하였다. 준결승부터 숨 막히는 9게임 접전이 펼쳐졌고 결승전 또한 끝나지 않을 것 같은 긴장감의 연속이었다.
 
주로 박도건이 전위에서 강약 조절이 잘 된 발리와 스매시를 구사하고 김민성이 후위에서 강한 스트로크로 대응할 때 분위기를 가져올 수 있었다. 그러나 김정유 조도 그에 못지않게 강하고 정확한 서브와 상대방의 에러를 유도하면서 물러서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각자의 서비스 게임을 지켜가던 7-6 상황에서 박도건 조는 서비스 게임을 내주었고 안동고는 전제원의 강한 서브로 경기를 주도하며 7-8로 역전에 성공했다. 위기의 순간 박도건은 다운더라인과 서브에이스를 연속으로 성공시키며 다시 승부를 원점으로 만들었다. 이후는 분위기를 끌어올린 박도건 조의 승리로 돌아갔다.
 
이번 대회의 승리 요인에 대해 박도건은 "(김)민성이와 끊임없는 소통이지 않을까"라고 웃으며 말했다.
 
이제 회장기 대회는 개인전 단식 결승과 단체전을 남겨두고 한 치의 물러섬도 없는 승부를 펼치게 된다.
 
글, 사진= 안진영 기자(ahnjin17@mediawill.com)
 
[기사제보 tennis@tennis.co.kr]
 
 
회장기ㅣ남고 복식 결승

(사)미디어윌스포츠 / 서울특별시 용산구 이촌로 1(한강로3가, GS한강에클라트) 201호

대표이사:주원석 / 사업자등록:220-82-06977

통신판매신고:2016-서울서초-0967호/개인정보관리책임자:김홍주

팩스:02-755-5079 / 구독문의:070-7123-1455~6